SUSTAINABILITY

이조화섬은 지역사회와 환경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 노력합니다.

Products

 

이조화섬은 원단의 라이프사이클 동안 환경적 이점을 극대화하는 친환경제품을 개발하고 생산하는데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실제로 당사의 원단은 생산과정에서 에너지 사용을 절감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낮춤으로써 매우 낮은 수준의 탄소발자국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 이조화섬은 다양한 Post-consumer 및 Post-industrial 폐기물을 재활용한 원단부터, 일반 합성섬유에 비해 100배 이상 빠르게 분해되는 생분해 원단까지, 광범위한 종류의 친환경 원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소재를 생산하는 업체로서 우리의 원단이 최종제품의 라이프사이클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숙지하고 있습니다. 이에, 이조화섬은 환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원단을 개발하고 생산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 하고 있습니다.

 

Production

 

이조화섬의 친환경 생산공정 및 생산설비는 높은 수준의 품질기준인 BLUESIGN과 ISO14001 인증을 획득하였습니다. 이는 당사가 생산과정에서 사람과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는 점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당사는 지구온난화와 대기오염의 주요 원인인 물질들의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축열식연소산화장치(RTO)를 설치하여,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휘발성 유기화학 물질을 비롯한 수많은 유해 물질을 포집 및 산화하고, 이 과정에서 발생한 열을 재사용하고 있습니다.

공정에서 발생하는 폐수는 모두 수집하여, 정화 후 재사용하고 있으며, 모든 에너지 사용량을 추적하여 에너지 효율성을 극대화하며, 이를 통해 생산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또한, 생산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잠재적인 환경위해 요소들을 미리 파악하고 이를 예방하기위한 사전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당사는 지속가능한 섬유생산공정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친환경제조업체의 입지를 구축하였습니다. 우리는 앞으로도 원자재 구매에서부터 완성된 원단의 배송에 이르기까지, 모든 단계에서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입니다.

 

 

 

People

 

이조화섬의 모든 활동의 중심에는 사람이 있습니다.

당사는 직원, 고객, 지역사회 구성원 등의 모든 사람들을 소중히 여기고 깊이 배려합니다.

이조화섬은 임직원을 비롯한 모든 이해관계자들의 인권을 존중하며 당사가 사업을 수행하는 전세계 모든 사업장에서 인권존중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내부적으로는 임직원들이 충분히 존중 받고 건강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업무에 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이조화섬은 국제표준 및 각 사업장의 국내법 등을 기반으로 매우 엄격한 자체 보건안전규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10년이 넘는 기간동안 직장내 무사고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한 모두에게 균등한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성별, 인종, 연령, 장애 등에 따른 차별이 전혀 없도록 보장하고 있으며, 엄격한 회사 내부 규정을 통해 모든임직원들을 공정하고 공평하게 대우하고 있습니다.나아가, 우리의 고객 및 협력사들도 같은 가치를 추구하도록 독려하고 있습니다.

이조화섬은 항상 사회에 공헌하는 새로운 방법을 찾고 있으며, 사업을 수행하는 모든 지역에서 지역사회의 경제발전과 사회 프로그램의 활성화 및 효율성 향상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사회적 책임의 관점에서 이조화섬은 아직 초기단계이지만, 우리는 지역사회 구성원들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Contact

Contact Us

LEEJO TEXTILE CO., LTD. 

2-19 Yangjae-Daero 71Gil, Songpa-gu, Seoul, KOREA 05638

TEL: +82-2-3431-5255 / FAX: +82-2-3431-2235 / email: info@leejotex.com

© 2020 Leejo Textile.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 / Display of Trademarks Owned by Other Companies